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보도자료

  • HOME
  • 보도자료
  •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지방소멸! 해결책은 자치와 분권이다! - 대구시의회 주최, 19일(화) ‘지방자치 강화를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작성자 홍보담당관실 작성일 2021-10-19 조회수 45
첨부
  • 지방소멸! 해결책은 자치와 분권이다! - 대구시의회 주최, 19일(화) ‘지방자치 강화를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이미지(3)

 

지방소멸! 해결책은 자치와 분권이다!

- 대구시의회 주최, 19일(화)‘지방자치 강화를 위한 정책토론회’개최

- 지방자치·지방분권에 대한 인식 제고와 지방의회의 역할을 주제로 토론

- 지방의회법 제정과 지방분권 개헌의 필요성 역설

 

대구시의회(의장 장상수)가 주최하고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위원장 윤영애), 대구지방분권협의회(의장 이인선), 지방분권운동대구경북본부(대표 이창용)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지방자치 강화를 위한 정책토론회1019() 오후 2시 대구시의회 3층 회의실에서 열렸다.

 

❍ 이날 토론회는 내년 초 전부 개정된 지방자치법의 시행을 앞두고, 앞으로의 지방자치 강화 방안과 지방의회의 역할에 대해 각계 전문가들이 모여 함께 논의하고자 마련되었다.

 

❍ 본행사에서는 ‘분권과 전환의 시대, 의회의 역할과 과제’, ‘대구광역시의회의 역할 강화와 당면과제’라는 주제로 고문헌 숭실대 교수(지방분권전국회의 정책위원)와 대구시의회 윤영애 의원이 주제발표를 하였고, 이에 대한 토론자들의 활발한 논의가 이어졌다.

 

❍ 먼저, 발제를 맡은 윤영애 의원은 지방의회법 제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윤 의원은 ”지방자치법이 전면 개정되었지만 의장의 직원 임용권과 의회의 책임성 확보를 위한 규정 외에 의회의 자치조직권주재정권, 자치입법권의 본질적인 강화를 위한 노력은 별로 없었다“라며, ”지방의회법의 제정을 통해 지방 의회에 대한 중앙정부의 통제를 최소화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 또, ”최근 중요한 화두가 되고 있는 지방소멸은 그동안의 지방자치가 중앙정부에 의해 좌지우지된 결과“라며, ”지방소멸의 해결책은 제대로 된 지방자치와 지방분권밖에 없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 주제발표에 이은 토론회에서는 박세정 계명대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고, 김지만 대구시의원을 비롯한 김태운 경북대 교수, 박종문 영남일보 편집부국장, 백경록 대구의정참여센터장 등이 참석하여 지방의회의 바람직한 방향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 토론자로 나선 김지만 의원은 중앙정부와 지방의 세금 배분 문제를 지적했다. 김 의원은 ”현재 80:20인 국세와 지방세의 비율을 그대로 둔 채, 중앙정부가 지방교부세로 지방재정을 컨트롤하는 방식으로 지방재정이 중앙정부에 예속되어서는 안된다라고 주장했다.

 

❍ 그러면서, ”현재와 같이 재화와 사람, 기업이 수도권에 집중하게 되면 국토의 불균형 발전은 물론 지방소멸을 초래한다“라며, ”수도권에서 발생하는 개인소득세(사람), 법인세(기업), 부가가치세(재화)의 일정 비율을 가칭 국토균형개발세로 부과해 수도권 집중을 막고 이를 재원으로 낙후된 지방개발을 촉진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 토론회를 마무리하면서, 행사를 주관한 윤영애 의원은 “이번 토론회는 개정된 지방자치법에 담긴 지역과 시민들을 위한 사항을 면밀히 짚어보고, 좀 더 발전적인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하였다”라며, “앞으로 지방의회 독립성 강화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정체성 있는 시의회, 존재감 있는 시의회, 시민과 가까운 시의회 정립에 나서겠다”라고 말했다.

 

❍ 한편, 본행사에 앞선 환영사에서 장상수 의장은 “32년 만의 지방자치법 개정이 제대로 결실을 맺기 위해서는 주민의 대표기관인 지방의회가 그 책임이 막중함을 알고 역할을 제대로 해야 한다”라면서, “이번 토론회가 자치분권의 시작점이자 지역균형발전의 신호탄이 될 수 있도록 대구시의회가 앞장서 나가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전글 다음글 보기
이전글 전국 평균보다 높은 대구 자살률, 대구시 대책있나? - 배지숙 시의원, 대구시와 시 교육청에 서면 시정질문 송부
다음글 장상수 의장, 지역기업 지원을 위해 머리 맞대 -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 건립 사업 추진상황 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