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링크

보도자료

H 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각항목은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내용으로 구분됨
김지만 의원, 군위 시외버스업체 통합, 대중교통 활성화 대책 마련 촉구
작성자 홍보담당관 작성일 2023-06-29 조회수 256
첨부
  • 김지만 의원, 군위 시외버스업체 통합, 대중교통 활성화 대책 마련 촉구 이미지(1)

김지만 의원, 군위 시외버스업체 통합, 대중교통 활성화 대책 마련 촉구

- 71일부터 운행하는 급행버스 운행경로 문제 지적

- 군위 시외버스업체를 시내버스로 통합해 대중교통 활성화 대책 마련 촉구

 

대구시의회 김지만 의원(북구2)30() 301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군위 시외버스업체를 시내버스로 통합해 대중교통을 활성화하고 대구-군위 구간 급행버스 운행경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

 

김지만 의원은 그동안 군위군민은 신설 예정인 급행버스의 운행경로와 군위 시외버스업체 홀대 문제 등으로 인해 불만이 폭증하고 있다고 말한다.

 

김 의원은 “대구시는 기존 군위 버스업체가 운행하던 노선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북도청과 군위 버스업체의 의견은 반영하지 않고 대구시내버스조합과 협의해 시내버스 5대를 증차했다”며, “군위군의 교통인프라를 함께 누리고, 군위 버스업체도 빼앗긴다는 박탈감 없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 “지난 2021년 대구시내버스의 표준운송원가 3,673억원 중 2,615억원인 71%가 인건비로 지출되고 있다”며, “이러한 만성적자 해결을 위한 대책 마련은 안중에도 없이 증차로 인해 수 십억원의 재정지원금이 추가로 투입되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주장한다.

 

김지만 의원은 “기존 군위군의 시외버스와 농어촌 버스 시스템이 존재하지만 노선 협상이 기존의 군위군 해당 버스업체가 배제된 채 이루어진 것이 유감이다”며, “대구 내 기득권 세력으로 인해 기존 군위에서 생활을 영위하던 이들이 배제되어 불만이 남지 않도록 만성적자의 버스노선 개편, 투명한 관리 감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 청취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이전글 다음글 보기
이전글 황순자 의원, 누구도 차별받지 않는 국가유공자 예우 촉구
다음글 김대현 의원, “중리 가스정압관리소 증축, 서구민에 고통 강요 안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