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사용자메뉴

참여하는 시민 봉사하는 의회 열린의정으로 시민의 참뜻을 대변하겠습니다.

보도자료

대구광역시의회는 여러분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의회소식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대구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더 이상 시민불안 없도록 수돗물 관리 근본 대책 신속히 마련해야
작성자 의회사무처 보도일 2018년 06월 27일 조회 61
첨부파일

대구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더 이상 시민불안 없도록 수돗물 관리 근본 대책 신속히 마련해야

 

- 임기 3일 남긴 대구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긴급 소집, 대구 수돗물 대책마련

   촉구

- 시민생활과 밀접한 사안, 장소 시간 불문하고 끝까지 챙길 것 -

- 적극적인 낙동강 수질관리 및 투명하고 신뢰성 있는 수돗물 생산체계 구축 -

대구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이귀화 위원장)27일 오전 10:00 시의회 4층 건설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대구시 수돗물 파동과 관련해 대구시상수도사업본부장 및 관계공무원을 불러 원인과 추진상황을 보고 받고 근본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했다.

 

임기가 불과 3일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가 소집된 것은

    최근 언론에서 "대구 수돗물에서 신종호르몬, 발암물질이 다량 검출됐다는 보도 이

    후 시민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만큼 시민의 권리를 대변하고 있는 시의회 의정활동

    공백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날 건설교통위원들은 이번 대구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대구시상수도사업본부

    장의 보고를 받고 근본대책 마련을 촉구하였는데,

 

정용 의원은 구미의 공업단지도 국가공단이고 낙동강 하천도 국가가 관리하는 하

    천이므로 국가에서 관리하여야 하며 낙동강 수질관리는 중앙정부에서 책임지고

    관리하여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하였으며,

 

이경애 의원은 금번 문제가 된 낙동강 수질파동은 그냥 넘어가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며 대구시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관심을 가지고 노력해나가야 할 사안이라며

    시민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강조하였다.

 

또한, 박상태 의원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낙동강 수질관리에 근본적인 대책이 마

    련되야 하고, 시민들이 안심하고 물을 마실 수 있도록 수돗물 관리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들에게 당부하였으며,

 

이귀화 위원장은 현재 낙동강 수질 파동은 구미에 설치된 국가산단의 폐수처리와

    밀접하게 관련되어있으므로 구미 국가공단의 하수처리장에서 폐수를 완벽하게 처

    리하여야 할 것이며, 취수원 이전에 대해서도 범시민적인 차원에서 추진이 검토되

    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이날 모인 건설교통위원들은 제7대 의원 임기가 불과 3일밖에 남지 않았지만,

    와 장소에 상관없이 주어진 소임을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며, 8대 시의회가 성

    공적으로 의정활동을 펴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 하였으며

    “대구상수도사업본부는 수돗물 생산 및 수질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더 이상 시민들

    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수질검사 결과를 바로 공개하여 줄 것을 요구하였다.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