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사용자메뉴

참여하는 시민 봉사하는 의회 열린의정으로 시민의 참뜻을 대변하겠습니다.

보도자료

대구광역시의회는 여러분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의회소식보도자료

보도자료 글보기
대구광역시의회,“대구시 복지허브화 사업 관련 민관 협력 방안 토론회”개최
작성자 의회사무처 보도일 2017년 07월 27일 조회 994
첨부파일

대구광역시의회,“대구시 복지허브화 사업 관련

민관 협력 방안 토론회개최

 

대구광역시의회(의장 류규하)는 대구시 복지사각지대 해소와 사회안전망을 더욱 촘촘히 하기 위한 읍면동 복지허브화 사업과 관련하여 민간 사회복지관과의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자 7. 27() 14시 대구시의회 3층회의실에서 토론회를 개최하였다.

 

김규학 문화복지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토론회에는 지역 사회복지관 종

    사자 등 70여명이 참석하였다. 대구대학교 박태영 교수의 읍면동 복지허브화

    사례관리 및 자원관리 협력 방안에 대한 주제발표에 이어 은성호 보건복지부

    읍면동 복지허브화추진단장, 김은호 홀트대구종합사회복지관장, 채현탁 대구사

    이버대학교 교수, 이영옥 대구시 보건복지국장 등 4명의 지정토론이 이어졌고

    사회복지관 종사자들의 자유토론 및 질의응답으로 진행되었다.

 

먼저 류규하 의장(대구광역시의회)은 인사말을 통해 주민참여의 지방화시대는

    지역사회의 특성과 욕구가 중시되므로 시민의 복지체감도를 높이고 복지사각지

    대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지역사회 복지관련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읍면동 기능

    을 복지중심 기관으로 변화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주제발표를 맡은 박태영 교수(대구대학교)는 대구시 복지허브화사 민관 협력

    방안으로 읍면동복지센터와 사회복지관의 협업 대해 설명하면서 행정\

    서비스 중심의 읍면동 기능을 지역복지의 중심기관으로 변화시켜야 하고 민간

    과의 협업 없이 일정 수준 이상의 성과를 내기 어렵다고 주장하고 민간과의 협

    력 없이는 진정한 지역복지로 나아갈 수 없다고 강조하였다.

 

이어 첫 번째 토론자로 나선 김은나 관장(홀트대구종합사회복지관) 읍면동 복

    지허브화 실행에 따른 동일한 지역내 중복된 사업으로 인 민과 관의 상생과 협

    력이 가능할지 등 몇 가지 우려를 지적하면서 대구지역에 성공적으로 뿌리 내리

    도록 하기 위해 읍면동복지허브화의 의미와 방향성을 공유하고 사회복지환경의

    변화에 따라 민과 관이 함께 살아남기 위해 협력할 것은 하고 나눌 것은 나누고

    인정할 것은 인정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또 은성호 단장(보건복지부 읍면동 복지허브화추진단)은 정부의 읍면동 복지허

    브화 추진 계획을 밝히고, 그 이행력 확보 방안으로 지방자치단체장의 인식개선

    과 시·도에 맞춤형 복지전달체계를 위한 전담인력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읍면동

    복지허브화 평가결과를 지자체 재정 인센티브에 반영하는 것을 제시하였다.

 

이영옥 국장(대구광역시 보건복지국)민관이 협력하지 않고 경쟁적인 관계로

    일을 한다면 일과 자원이 한쪽에 치우치게 되어 민간기관은 행정기관의 보조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고, 이로 인해 복지 영역의 자치성은 줄어 들고 기존의

    관 주도의 복지행정이 그대로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하면서 민과 관이 함

    께 힘을 모아 협업한다면 더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고 강조하였다.

 

마지막으로 채현탁 교수(대구사이버대학교)사례관리 실천을 위해 시군구는

    희망복지지원단, 생활권은 사회복지관의 사례관리팀, 읍면동은 복지센터의 맞춤

    형복지팀이 지역을 책임지면서 협력하는 지역복지 네트워크를 만들어 갈 수 있을

    때, 사례관리 실천의 책임성 및 실효성도 담보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이를 위해

    복지자원 매니저, 사례관리 코디네이터와 같은 역할 담당 인력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하였다.

 

이번 토론회의 사회를 맡은 김규학 위원장(대구광역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구시가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사회복지안전망을 더욱 촘촘히 하기 위해서

    는 민관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전제하고 오늘 토론회에서 개진된

    의견을 충분히 검토하여 대구시 복지허브화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하였다.


주소 및 연락처, 저작권정보